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
사이트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오락실 비즈니스키워드
최종편집일 : 2017-07-30 (일)
전체기사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 문화/스포츠 건강/뷰티 제보하기
 뉴스 홈 > 대전시 > 문화/연예
대전지역 자사고 채용비리부터 일반고전환까지 잡음 증폭
충청투데이 [2015-08-27 08:33]
대전지역 자사고 채용비리부터 일반고전환까지 잡음 증폭
서대전여고 재정압박 전환 고민
대성고 교사비리 지정취소 위기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5년 08월 27일 목요일
대전지역 자율형사립고등학교들이 ‘채용비리’부터 ‘일반고 전환 추진’까지 각종 문제들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올해로 운영 5년 차가 된 이들 자사고의 향후 행보는 앞으로 지역 자사고 운영 및 정책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3면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6월 18일 대성고등학교와 서대전여고에 대한 자사고 지정 연장을 결정했다.

우선 두 학교 모두 평가 기준 점수를 넘었고 또 지정 취소에 따른 학생 혼란이 우려된다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지정연장 결정이 내려진 지 약 2개월여만에 자사고로서의 지위를 포기하고 다시 일반고로의 전환을 고민하는 학교가 나왔다. 바로 서대전여고로, 계속된 신입생 미달사태와 전출학생 증가로 재정적 압박을 크게 받아왔다는 게 학교 측이 일반고 전환을 고민하는 배경이다.

이 학교는 최근 일반고 전환에 대한 학교법인과 교직원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또 지난 25일에는 학교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자사고로서의 지위를 반납하겠다는 결정까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26일에는 학부모총회를 개최해 사실상 학교 측은 막바지 의견수렴 단계에 도달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일반고로 다시 전환되기까지 교육청과 교육부 등 많은 단계가 남아있다는 점에서 향후 결과를 쉽게 예측하기는 어렵다. 서대전여고와 함께 재지정이 결정된 대성고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검찰은 그동안 대성고의 학교법인인 대성학원의 교사 채용비리를 수사해왔다. 그러다 지난 5일 채용 대가로 돈을 받은 법인 이사와 돈을 주고 채용된 교사 등 25명을 무더기로 기소했다. 대성고 한 곳에서만 무려 7명의 교사가 기소됐다.

그동안 소문으로만 떠돌던 교사 채용 장사 의혹이 드디어 수면 위로 드러난 셈이지만 소속 학교인 대성고의 자사고 재지정이 결정된 지 채 두 달도 지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시교육청이 대성고에 대한 자사고 지정을 직권으로 취소해야 한다는 지적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지역교육계 관계자는 “자사고는 지난 정권에서 ‘재정적 독립’,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 등을 표방하며 장밋빛 청사진으로 시작됐으나 5년이 지난 현재 시작 당시의 취지가 잘 살려지고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어찌보면 터질 게 터진 것이 아니냐는 분위기이며 교육당국은 무엇보다 학생들의 혼란을 막기 위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x홍서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대전사랑 핫 클릭
대덕구‘경쟁력 있는 산업단지 실무추진단’…발전방안 소통
대전시, 학원가 등 불법주정차 상습민원지역 해결 나선다
대전시, 원자력연구원 방사능폐기물 무단폐기 엄중경고
내년부터 승용차요일제 운휴일 주중 운전자 마음대로 선택 가능해진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자 남았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가장 많이 본 기사 5
종합 1 2
    2016년 상반기 서울교육..
    금천구, 초록빛 G밸리 만..
    2016 서울교육 희망 메시지 ..
    호두가 대장 건강에 도움이..
    북라이프, 아이의 참을성에..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대전사랑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월드엔    서울 서초구 효령로 22 2층(방배동 멤버스뷰)    대표이사 : 김두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64560    뉴스기사배열책임자 : 이민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서
    Tel : +82-2-3471-8855~7 / 8900~1    080-343-1111    ip Phone : 0707-616-8844
    E-mail : world@worldnworld.com     korea@worldnworld.com
    Copyright© Love Worldnworld. All right reserved